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5-03 오전 09:50: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여행/레저

봉화군,보살좌상 복장유물 2점 '문화재' 지정

-‘봉화 청량사 건칠보살좌상 및 복장유물, 봉화 중대사 목조보살좌상 및 복장유물’ 문화재 지정 12월 28일 도보 고시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5년 12월 30일
[이재영 기자]= 봉화군은 유형문화재 제491호 봉화 청량사 건칠보살좌상 및 복장유물, 문화재자료 제638호 봉화 중대사 목조보살좌상 및 복장유물 등 2점이 문화재로 지정되어 12월 28일 도보에 고시됐다고 밝혔다.

 
↑↑ 건칠문수보살상
ⓒ CBN 뉴스
봉화 청량사 건칠보살좌상은 옻을 입힌 삼베를 여려 겹 붙여 제작한 건칠상으로 손은 칠포로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고, 국내에서는 제작 사례가 많지 않은 건칠․칠포상이며, 감입기법이 사용된 눈을 가지고 있는 등 희귀성이 돋보이는 불상으로 고려시대 불상 연구에 매우 귀중한 사례로 판단되어 복장유물 고문서 41매, 유물 2점과 함께 지정되었다.

↑↑ 봉화중대사목조보살좌상 및 복장유물
ⓒ CBN 뉴스
봉화 중대사 목조보살좌상은 나무로 조성되어 도금되어 있는 상태이고 두 팔은 별도로 제작하여 본체에 삽입되었으며, 보살상의 상태도 매우 양호하며, 양식적 특징으로 보아 17세기 후반에 활동한 청윤의 작품으로 법령파 최후의 수조각승으로 판단된다. 조각의 양식적 특징이 뚜렷하고 수준 또한 높기 때문에 복장유물 전적2책, 고문서 2매와 함께 지정되었다.

 봉화군 문화관광과장은 “금번 봉화 청량사 건칠보살좌상과 봉화 중대사 목조보살좌상이 문화재로 지정됨으로써 봉화군은 국가지정 문화재 20점, 등록문화재 3점, 도지정문화재 33점 및 문화재자료 44점 등 총 100점의 문화재를 보유한 문화자산의 보고이며, 나아가 지역 문화재 보존․관리에 더욱 힘써 민족의 혼과 얼이 담긴 귀중한 문화유산을 후대에게 물려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5년 12월 30일
- Copyrights ⓒCBN뉴스 - 봉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