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4-15 오전 11:18: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봉화군, 베트남의 옛 대월국 후손 화산이씨의 삶 장편소설 “핏줄” 발간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1년 04월 07일
ⓒ CBN뉴스 - 봉화
[cbn뉴스=이재영 기자] 최근 봉화군 봉성면 창평리에 소재한 “충효당”(경상북도 문화재자료)과 화산이씨에 관련된 소설들이 연이어 발간되고 있어 화제다.

“충효당”은 임진왜란 문경전투에 19세의 나이로 참전하여 전사한 장발을 기리기 위하여 후손 및 유림들이 건립한 건물로, 그가 전사하기 직전 남긴 “순절시”를 새긴 편액이 지금도 전해져오고 있다.

지난 해 8월 발간된 “홍하에서 온 푸른별들(작가 박순교)”에 이어 최근 1월, 봉화군의 한국펫고등학교(전 경북인터넷고등학교) 교장을 역임한 안문현 작가는 베트남 황자 이용상과 그 후손들의 봉화군 창평리 정착기와 월남전쟁, 새마을운동과 함께한 근대사 이야기를 다룬 장편소설 “핏줄”을 발간했다.

소설의 주인공 이진우의 생애를 통하여, 봉화군 봉성면 창평리에서 집성촌을 이루고 수백년 간 거주해 온 “화산이씨”들이 가지고 있는 베트남 대월국 왕족 혈통이라는 문중의 뿌리에 대한 자부심을 그렸다.

소설의 목차는 작가 프롤로그, 파병, 전선없는 전쟁, 비엔과 사랑에 빠지다, 대월국, 이 왕조의 멸망, 망명왕자의 몰골 침략군, 의지의 공무원 이진우, 비엔을 찾아서 전쟁터로 가다, 왕의 후예들, 새로 찾아온 사랑, 재회, 외국에서 온 며느리들, 핏줄 순으로 되어있다.

작가 안문현은 안동에서 태어나 월간 문학세계에 시 ‘주산지’, ‘지리산’, ‘나부상’ 등과 월간 문학저널에 단편소설 ‘양귀비’로 등단하여 경북문예진흥원과 경북문화재단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1년 04월 07일
- Copyrights ⓒCBN뉴스 - 봉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